업 반열에금일돌하고 대용량드 인싱글널은12벳

국민 기업 반열에 올랐던 ‘대우(DAEWOO)’ 상표의 외국 기업 사용 가능성을 놓고,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기업의 당연한 권리금일 행사와 국가 대표 브랜드 훼손에 대한 우려가 충돌하고 있다. 대우그룹이 해체되면서 상표권을 가져간 ㈜대우인터내셔널을 이은 포스코인터내셔널

대용량

과 대우전자의 가전부문을싱글 이은 위니아대우 간 분쟁이다. 상표권을 가진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저한 관리를 전제로 오히려 더 많은 브랜드 홍보가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대우 상표로 해외시장에서 활발12벳한 영업을 이어오던 위니아대우는뱅커 이미지 중복이나 훼손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6월말 양사간 상표 사용계약 만료를 앞두고, 재계약 협상이 진행중인 상황이어서 양측의 논리

에스

가 더 치열하게 충돌하고 있다. 쟁점은 ‘프랜차이즈와 같다 vs 메이드 인 코리아다’는 양측의 주장으로 요약된다. 이 쟁점을 어떻게 판단하느냐에카지노바카라이기는법 따라 대우 브랜드 해외 사용을 금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에 대한 ㅍㅊ법원 판단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3월 24일 위니아대우가 포스코인터내셔널을 상대로 법원에 ‘대우 브랜드 해외사용권 계약 제3자 체결 금지레거시‘ 가처분 신청을 한 이후 상표권 사용계약을 둘러싼 양측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대우 브랜드를 해외 업체가 사용하도록 허용해도 되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