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김영철에 이어 최룡해까지 라이브용레이스

라이브용레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국과의 비핵화협상 시한을 올해 연말까지 못 박는 발언을 한 데 이어,

최룡해 북한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협상 진전을 위한 미국의 ‘되돌릴 수 없는’ 대북 적대정책 철회를 요구했다.

라이브용레이스

최 상임위원장은 남한이 외세의존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북한과의 민족공조를 촉구했다.2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상임위원장은 지난 25~2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18차 비동맹운동(NAM) 정상회의’에 북측 대표로

라이브용레이스

참석한 연설에서 “지금 조선반도 정세가 긴장완화의 기류를 타고 공고한 평화로 이어지는가 아니면

라이브용레이스

일촉즉발의 위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이 우리의 제도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의심의 여지 없이 되돌릴 수 없도록, 철회하기 위한 실제 조치를 취할 때

미국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집트와 인도 등이

주도해 1955년 결성한 비동맹운동 정상회의에 북한은 1975년 가입, 정회원 자격으로 참여 중이다.

답글 남기기